“SF 남고 싶었는데…나한테 악감정 있나” 팽당한 원클럽맨, 이정후 데려온 사장 저격 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상징과 같았던 유격수 브랜든 크로프드(37)는 지금 세인트루이스 카다널스 유니폼을 입고 있다. 13년 몸담은 샌프란시스코를 떠나 처음으로 낯선 팀에서 새 시즌을 준비 중이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