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조 넘은 외국인 ‘바이 코리아’… 삼성전자보다 많이 산 6종목은



“가치 투자가 전문인 글로벌 헤지펀드부터 단기 차익을 노리는 핫머니까지, 상당한 외국인 자금이 이미 한국에 들어왔고 대기 중입니다. 일본 정부가 증시 부양 정책을 내놨을 때 반신반의하다가 수익 기회를 놓친 경험 때문이죠. 한국 시장은 놓치지 않겠다고 합니다.”(헤지펀드 대표 A씨)

“외국인은 정부의 밸류업(가치 상승) 프로그램이 시간은 걸리겠지만 시장이 변화하기 위해 첫발을 떼었다고 보는 것 같아요.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 발표 때 개미들은 기대에 못 미쳤다는 실망감에 팔았지만, 외국인은 계속 샀어요.”(운용사 대표 B씨)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