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이닝 무실점 완벽투 → 8회 역전 투런포 허용…이마나가, O점 대 ERA 깨졌다


벤치의 자만이었을까. 일본인 메이저리거 이마나가 쇼타(31)가 눈앞에서 시즌 6승을 날렸다. 

이마나가는 8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 경기에 올 시즌 7번째 등판에 나서, 7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2실점을 기록했다. 7회까지 무실점 완벽투를 해냈지만, 8회도 마운드에 오른 뒤 역전 홈런을 허용했다. 7회까지 평균자책점을 0.65로 낮췄지만, 이 피홈런으로 1.08까지 올라갔다. 

이마나가는 큰 위기 없이 6이닝을 막았다. 1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후속 타자 제이크 크로넨워스와 매니 마차도를 각각 뜬공과 삼진으로 잡아냈다. 2회도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도노반 솔라노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코리안 빅리거’ 김하성과의 승부에서 포심 패스트볼(직구)로 우익수 뜬공을 유도했다. 2사 뒤 상대한 호세 아조카도 중견수 뜬공 처리했다. 

3회, 처음으로 삼자범퇴로 막은 이마나가는 다시 상대한 샌디에이고 주축 타자들과의 4회 승부에서도 압도적인 투구를 보여줬다. 선두 타자 크로넨워스와 마차도를 스프리터를 결정구로 연속 삼진 처리했고, 젠더 보가츠는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컵스는 이어진 4회 말 공격에서 코디 벨린저가 솔로홈런을 치며 득점을 지원했다. 이마나가는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나선 5회 투구에서 2사 뒤 아조카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카일 히사시오카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한 김하성은 8구 승부만에 삼진을 잡아냈다. 

6회 고비도 잘 넘겼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티스 주니어, 크로넨워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1·2루에 놓였지만, 마차도를 몸쪽(우타자 기준) 직구로 삼진 처리한 뒤 보가츠까지 낮은 공 위주의 승부로 삼진을 솎아냈다. 마차도와의 승부에서 1루수 마이클 부시가 파울 타구를 잡지 못하는 실책을 범했지만, 개의치 않고 자신의 투구를 보여줬다. 

이마나가는 7회 마운드도 올랐다. 선두 타자 솔라노를 3루 땅볼, 3번째 상대하는 김하성은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아조카는 3루수 송구 실책이 나왔지만, 오버런을 한 타자주자를 야수진이 잡아내며 7이닝 무실점을 완성했다. 

97구로 7이닝을 막은 이마나가는 8회도 마운드에 올랐다. MLB 데뷔 뒤 한 경기 최다 투구 수(92개)는 이미 넘어선 상황이었다. 

이마나가는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대타이자 2023시즌 내셔널리그(NL) 타격왕 루이스 아라에스를 선두 타자로 상대했지만, 2루 내야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나선 주릭슨 프로파와의 승부에선 낮게 떨어진 스플리터가 공략당하며 좌중간 담장을 넘어갔다. 1-2 역전을 허용하는 피홈런이었다. 이마나가의 빅리그 진출 3번째 피홈런이기도 했다. 크렉 카운셀 컵스 감독의 선택에 의문이 남는 지점이다. 

결국 이 상황에서 이마나가는 마운드를 내려갔다. 0점 대 평균자책점, 시즌 5번째 무실점 투구, 6승 조건이 모두 깨졌다. 

안희수 기자 anheesoo@edaily.co.kr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