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평 대저택 본 109억 건물주 양세형 quot브라이언이 지은 집 사고 싶어quot 전참시


가수 겸 방송인 브라이언의 대저택의 윤곽이 나왔다.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브라이언의 초호화 뉴하우스 내부 인테리어를 위한 자재 고르기 과정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300평 초호화 뉴하우스의 인테리어 현장이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본격 내부 인테리어 초읽기에 돌입한 브라이언은 인테리어 팀과 함께 가구부터 자재까지 깐깐하게 확인했다.

홈 바를 본 송은이는 “입장료 5만 원씩 받아도 웃기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양세형은 “나중에 브라이언 형이 지은 집을 사고 싶다”라며 감탄했다. 브라이언은 “원래 건축 공부를 하고 싶었다. 고등학교 때부터 엄마 아빠 집을 사드리고 싶어서 낙서하듯이 그렸다”라며 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인테리어 팀이 “화장실이 너무 많다”라고 하자 브라이언은 “저는 이제 그게 싫다. 게스트룸이 있다고 해도 같이 쓰기가 싫다. 모든 방에 화장실이 다 있다”라고 얘기했다. 세탁기도 각 층에 하나씩 놓은 브라이언에게 홍현희는 “나중에 하숙하실 거냐”라며 놀라워했다. 브라이언은 “저 같은 경우에는 빨래를 빨리하고 싶을 때가 있으니까 하루를 잡고 이불 빨래, 옷 빨래를 한꺼번에 동시에 할 수 있어서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스위치, 문 손잡이까지 자재를 직접 고르러 간 브라이언은 “아 머리 어프다. 제가 좀 빨리 진행하는 편인가요?”라고 인테리어 팀에게 물었다. 브라이언은 인테리어 투어에 투입된 매니저의 얼룩덜룩한 차를 보고 경악했다. 브라이언의 매니저는 “제 차는 제가 할게요”라고 다급하게 얘기했다. 브라이언은 “지금 바로 정리해라”라며 세차 용품을 차에게 꺼냈다. 브라이언의 매니저는 “왜 이렇게 많이 가지고 다니냐, 세차용품을. 미치겠다”라며 놀라워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