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5000만원' 신인 1~2순위 계약금 똑같다, 김택연 자존심 세워준 두산 '최고 대우'



[OSEN=이상학 기자] 1~2순위의 계약금이 같다. 두산이 1라운드 투수 김택연(18)의 자존심을 세워줬다. 한화에 1순위 지명된 투수 황준서(와 계약금을 똑같이 맞췄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