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 때부터 돈 벌어”… 10기 정숙, 아동학대→극단적 선택 고백 (‘금쪽 상담소’) [종합]


‘금쪽 상담소’. 사진 l 채널A 방송화면 캡처

‘금쪽 상담소’ 10기 정숙(최명은)이 고민을 털어놨다.

5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이하 ‘금쪽 상담소’)에서는 10기 정숙으로 알려진 최명은이 출연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형돈은 “얼마 전 재산이 80억 원대로 불어났다고 말했다. 보통 이런 거는 언론에 밝힐 때 금액을 줄여 공개하기 마련이다. 실제로는 800억 원대다는 말이 있다”고 물었다.

이에 최명은(10기 정숙)은 “80억 원 이상은 있고 집 5채, 땅 8개 정도 있다”고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돈 빌려달라는 연락) 지금도 많이 온다. 하루에 스무 번은 있고 초반에는 각종 증빙 자료를 찾아오는 경우도 있었다”며 “(빌려주지 않으면) 차에 계란·소변을 던지는 분들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직업만 부동산 경매·미용실·풀빌라운영·곱창집운영·방송출연까지 직업만 5개인 최명은은 전직까지 합치면 30개 이상이라고 밝혀 듣는 이를 놀라게 했다. 그는 “웨딩 모델도 8년간 했고, 드레스만 1000벌 이상 입었을 거다”고 전했다. 이어 “대리운전도 하고 신문 배달도 하고 식당 불판 닦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최명은은 “어릴 때 많이 가난했으니까. 제가 해결 안 하면 해결할 때가 없었다. 물불 가리지 않고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최명은은 딸에 대한 고민을 밝히며 “딸이 많이 산만하고, 수업하거나 자기가 흥미가 없을 땐 산만하다. 선생님이 항상 산만하다고 지적했다”고 전하기도.

그는 딸에 ‘빨리빨리’ 잔소리를 이어갔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오은영은 “일상 생활 영상을 봤을 때 딸이 그렇게 산만해보이지 않는다”며 “따님은 기질이 ‘더딘 기질’이다. 편한해질 때까지 시간이 좀 오래 걸린다”고 설명했다.

오은영은 “애착을 놓고 봤을 때 딸 같은 경우는 엄마가 너무 사랑한느 대상이지만 어떨 땐 서운하고 밉기도 하다”며 “엄마의 눈치를 보는 건 불안정한 면이 있는 거다. 이게 집착형 불안정 애착이다”고 말했다. 이어 “애착은 삼대를 걸쳐 살펴야 한다. 나의 부모와의 관계 역시 중요한 사항이다”고 덧붙였다.

최명은은 “엄마한테 듣기로는 가정 형편이 어려워서 돈 번다고 저는 할머니 손에 맡겨진 거다. 할머니는 ‘딸은 가르칠 필요도 없고 쓸모 없다’고 했다. 아들만 귀하고. 찬밥이었다”고 털어놨다.

또 “할머니가 많이 심했다. (저를) 보육원에까지 보냈다. 하루만 늦었어도 미국으로 입양될 뻔 했는데 아빠가 급하게 오셔서 입양이 안 됐다”고 밝혀 듣는 이를 충격에 빠트렸다.

그는 “제가 13세 때부터 돈을 벌었다. 메뚜기를 1.5L 페트병을 잡으면 15,000원을 받았다. 팔아서 실내화도 사고 먹고 싶던 사탕도 푸짐하게 사서 먹었다. 돈이 좋다는 걸 절실히 느꼈던 거다”고 덧붙였다.

최명은은 “한 달간 학교에 안 보내주셨다. 갈 필요없다고. (또) 점심시간이 제일 싫었다. 친구들은 보온 도시락을 먹는데 저는 사계절 내내 양은 도시락을 먹었다”며 “열면 범벅이 돼서 친구들 하고 같이 밥먹기가 힘들었다. 안 먹으면 또 혼나니까 버리고 수돗물로 배를 채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입양될 뻔한 당시를 회상하며 “보육원에 일주일 정도 있었던 것 같다. 근데 일주일 동안 행복했다. 일 안 해도되고 춥지도 앖고 먹을 걱정 안 해도 되니까”라며 눈물흘렸다.

최명은은 “제가 혹시 사고나 (갑자기) 죽어도 돈을 많이 모아놔야 아이들이 잘 살 수 있으니까. 돈이 저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겪은 일을) 한 번도 안 겪고 사는 사람들이 많지 않냐. 어릴 떄부터 반복된 시련으로 너무 벅찼다. 그래서 극던적 시도도 선택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오은영은 “앞으로의 삶에서 꼭 기억해야하는 건, 돈보다 더 중요한 건 불안정 애착을 물려주지 않는 것이고, 돈을 버는 것으로 빈곤의 대물림은 끊어낼 수 있지만 마음의 아픔은 계속 되물림될 수 있다는 걸 기억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한편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보는 국민 멘토 오은영의 전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이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