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이 외친 ‘운동권 청산’, 왜 이재명이 앞장섰나



헬스장 찾은 이재명, 러닝머신 화면에 임종석이…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8일 서울 홍제동의 한 헬스장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러닝머신 이용법을 안내받고 있다. 기구 모니터에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공천 배제 결정에 반발하는 기자회견 생중계 장면이 나오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86 운동권’ 대표 주자들이 연이어 공천 배제되거나 탈락 수순을 밟고 있다. 정치권에선 “운동권 청산 슬로건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꺼냈는데, 가장 앞장서서 하는 건 이재명 대표 같다”는 말이 나왔다. 민주당 안에선 “이 대표의 진짜 목표는 운동권과 친문이 중심인 당 주류 교체 아니냐”고 하는 인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