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스, ‘이스라엘판 햇볕 정책’ 따르는 척…뒤에선 기습·납치 훈련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이슬람 무장 단체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이 나흘째로 접어들면서 이스라엘의 막강 정보력과 군사 장비를 무너뜨린 하마스의 전략이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 10일(현지 시각) 로이터와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하마스는 이번 공격을 위해 수개월 전부터 경계의 취약점을 살피기 위한 정보 수집에 나서는 한편, 팔레스타인 주민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일자리를 요구하는 등 마치 공격할 의사가 전혀 없다는 듯한 기만전술을 펼치며 이스라엘의 경계심을 누그러뜨렸다.

불도저로 철책 무너뜨리는 하마스 - 이슬람 무장 단체 하마스는 이스라엘 기습 공격을 앞두고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주변 철책의 취약점을 파악하려고 수개월간 이스라엘군(軍)의 순찰 빈도·시점 등을 분석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7일(현지 시각) 하마스 대원들이 불도저로 가자지구 철책을무너뜨리는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