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바이든, 동시에 국경으로… 美 대선 최대 이슈 된 ‘불법 이민’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지난 29일 멕시코와의 접경 지역인 텍사스주 브라운즈빌을 방문해 국경수비대와 악수하고 있다(왼쪽 사진). 같은 날 도널드 트럼프(가운데) 전 미국 대통령은 텍사스의 접경 도시 이글패스를 방문해 그렉 애버트 공화당 소속 텍사스 주지사와 이동하고 있다./AP 연합뉴스

11월 미국 대선에서 4년 만의 재대결이 유력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29일 미국 남부 텍사스주(州)를 찾았다. 대선 최대 이슈로 떠오른 미국으로의 불법 이민 문제를 놓고 현직인 바이든은 방어, 전직인 트럼프는 공격에 나섰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들은 이를 ‘국경에서의 결투’라 표현하며 “앞으로 펼쳐질 대선 캠페인을 미리 보는 듯했다”라고 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