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 5.7kg 빠졌다… 일주일 동안 물만 먹었더니


클라우디아 랑엔베르그 PHURI 소장. /영국 런던 퀸메리대학교

7일간 물만 마시며 단식하면 신체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7일간 단식하면 평균 5.7kg의 체중을 감량할 수 있었다. 단식은 체중 감량 이상의 건강상의 이점이 있었지만, 그 효과는 최소 3일간은 음식을 먹지 않은 후 나타났다.

1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퀸메리대학교 연구진은 “장기간의 단식 중 신체는 여러 기관에 걸쳐 중요하고 체계적인 변화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퀸메리대학 정밀의료대학연구소(PHURI)와 노르웨이 스포츠 과학 학교의 연구원이 참여한 이 연구는 이날 ‘자연 대사(Nature Metabolism)’에 공개됐다.

단식은 종교적 목적으로 실천되거나 간질 등의 질병 치료, 체중 감량 등을 목적으로 이뤄졌지만, 지금껏 단식 중 신체에서 일어나는 구체적인 변화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연구에선 혈액에서 순환하는 수천 개의 단백질을 측정할 수 있게 해주는 새로운 기술을 통해 단식에 따른 신체의 분자적 적응을 자세하고 체계적으로 관찰할 수 있었다.

연구원들은 신체가 건강한 12명의 실험 참가자들에게 7일간 물만 섭취하도록 해 단식 전, 도중, 단식 후에 혈액 내 약 3000개의 단백질 수치 변화를 기록했다. 연구팀은 단식 후 처음 2~3일 이내에 신체가 에너지원을 포도당에서 지방으로 전환하는 것을 관찰했다. 참가자들은 단식 시작 7일 후 체중이 평균 5.7kg 감소했다. 단식이 끝난 후 식사를 해도 일정기간 체중은 유지되는 경향을 보였는데, 제지방(체중에서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을 뺀 나머지 무게)이 빠르게 회복됐지만, 체지방량은 유지됐다.

연구진은 단식 시작 후 약 3일간 신체의 단백질 수치에 뚜렷한 변화가 일어나는 것을 관찰했다. 측정된 단백질 중 3분의 1이 단식 중에 크게 변화했는데, 뇌의 뉴런을 지지하는 구조를 구성하는 특정 단백질(tenascin-R) 변화도 뒤따랐다.

클라우디아 랑엔베르그 PHURI 소장은 “단식은 안전하게 이뤄질 경우 효과적인 체중 감량의 수단이 될 수 있다. 간헐적 단식 등은 체중 감량 이상의 건강상 이점이 있다”면서도 “연구 결과는 체중 감량 이상의 단식의 건강상의 이점에 대한 증거를 제공하지만, 효과는 완전한 칼로리 제한 3일 후에야 나타났다”고 했다.

그러나 연구진은 건강이 좋지 않은 일부 사람들에게는 단식이 가능한 선택지가 아니라고 했다. 연구진은 “우리는 이번 연구 결과가 특정 사례에서 단식이 왜 유익한 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기를 바라며, 환자가 활용할 수 있는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