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quot데뷔 9년 차 비결 그룹 IOIquot…비즈니스로 유연정 자주 만나 혤s club


사진=유튜브 채널 ‘혤’s club’ 캡처

청하가 그룹 I.O.I의 애정을 나타냈다.22일 유튜브 채널 ‘혜리’에 ‘헬스클럽 ep7. 청하 얼마나 매력있나 하고 봤더니 청하 청하’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청하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혤’s club’ 캡처

지난해 10월부터 KBS ‘볼륨을 높여요’ DJ로 활약하는 청하. 그 라디오를 통해 새로운 인맥을 얻었다고 이야기했다. 가수 쎄이와 인연을 맺었다는 말에 혜리는 “작업할 거냐고” 반가워하며 “제발 해달라”고 청하의 손을 잡았다. 혜리는 “그동안 청하가 콜라보레이션을 많이 한 것 같다”고 관심을 표했고 청하는 “너무 좋아한다”며 크리스토퍼와 작업한 사연을 밝혔다.작업하기 전까지 그저 크리스토퍼의 팬이었다는 청하는 콜라보레이션을 할 생각이 있냐는 회사의 말에 “잘못 들은 줄 알았다”며 당시 소감을 전했다. 청하는 “내가 생각하는 그 크리스토퍼 맞냐”고 믿기지 않아 재차 확인했고, 그렇다는 대답에 곧바로 작업에 들어갔다고 이야기했다. 그렇게 첫 번째 협업 곡 ‘Bad Boy’가 발매되기 전까지의 스토리를 공개했다. 성과가 좋아 두 번째로 ‘When i get old’까지 연이어 작업했다고도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혤’s club’ 캡처

데뷔 9년 차인 청하에게 혜리는 “10주년이 얼마 안 남았다. 계획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청하는 “10주년이라는 감사한 시간을 맞이할 수 있게끔 큰 발돋움이 되어준 데는 I.O.I가 있었다”며 그룹에 대해 각별함을 나타냈다. 혜리는 “멤버들은 모두 하고 싶어 하는 것 같다”고 청하에게 활동에 관해 물었고 청하는 “그렇다. 당연히 심도 있는 대화를 더 나눠봐야겠지만 서로에 대한 애정도가 너무 크고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이야기했다.청하는 I.O.I 내에서도 우주소녀의 연정과 가장 자주 만난다고도 밝혔다. ‘청하의 볼륨을 높여요’ 고정 게스트라 일 적으로도 자연스럽게 만나야 하는 상황임을 웃으며 했다.이소정 텐아시아 기자 forusoju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