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 “♥황제균, 첫 만남 10분 만에 2세 언급…이성적 호감 NO” (‘지연’)


황제균-지연이 첫 만남 비하인드를 전했다.

12일 유튜브 ‘지연’에서는 “결혼식 비하인드 스토리 EP.1″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지연-황제균 부부가 등장, “저희 결혼식을 굉장히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영상을 보면서 결혼식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라며 결혼식 비하인드 여러 가지를 밝혔다.

혼인 서약서를 읽던 때를 회상하던 중, 두 사람은 첫 만남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황제균은 “둘 다 같이 친한 지인이 있는데, 코로나가 심할 때였다. 형이 갑자기 전화가 와서 ‘내가 힘든 일이 있다. 같이 집에 와서 이야기 좀 하자’고 하길래, ‘혼자 있어?’라고 물어봤다. 처음에는 혼자 있다고 하더니, 사실 친한 동생이랑 있다고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3명까지는 괜찮겠다, 싶어서 ‘그 동생한테 혹시 백신 몇 차까지 맞았냐고 물어보라’라고 했었다”라고 웃으며 “다행히 백신을 맞았다고 해서 그 자리에 가게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지연은 “그때가 처음 만남이었다. 내가 문을 열어줬을 때 어땠나. 첫인상이 어땠나”라고 물었고, 황제균은 “솔직하게 말하면, 놀랐다. 예쁘다,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반면 지연은 “나는 ‘우와, 사람이 진짜 크다’, 이렇게 큰 사람은 처음 봤다, 였다”라고 말했다.

또한 황제균은 “진짜 그날이 마지막인 줄 알았다. 그때 상황이, 처음 만났는데 만난 지 10분 만에 형이 술에 취해서 ‘너희 둘이 결혼하고 아기를 낳으면 너무 예쁘겠다’는 이야기하는 거다. 얼마나 부담이 되겠나. 여자 입장에서는 처음 보는 남자랑 그런 이야기를 하니, ‘오늘까지겠구나!’라고, 생각해서 되게 편하게 대화했다”고 전했다.

그렇게 한 시간 만에 자리를 떠났다는 지연. 지연은 “야구도 잘 모르니, 여보도 잘 모르는 상태였다. 나이가 몇 살인지 물어보지도 않았다”라면서 “그러다 먼저 집에 가야 하는데, 저는 저보다 한참 어른인 줄 알았다. 그래서 예의상, 어른이니까 먼저 가는 게 죄송해서 번호를 물어봤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다음에 시간 되면 그때 또 뵙자고 예의상 한 말인데, 그때부터 시작이 된 거다. 번호를 물어본 게 이성으로 잘해보자, 이런 의미가 전혀 아니었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yusuou@osen.co.kr

[사진] 유튜브 ‘지연’

[OSEN=유수연 기자]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