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AI반도체 사재기… 엔비디아 주가는 ‘껑충’


첨단 기술 개발에 거대 자본을 투입하고 있는 중동이 인공지능(AI) 개발에 필수인 반도체 사재기에 나섰다. 올 초 본격 시작된 AI붐으로 공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GPU) 물량을 선점하고 나선 것이다.

14일(현지 시각)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엔비디아의 최첨단 AI칩인 ‘H100′ 3000개를 구입했다고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이는 총 1억2000만달러(약 1600억원)어치의 반도체로, 킹압둘라대학이 올해 말 제품을 받을 예정이다. FT는 아랍에미리트(UAE)도 엔비디아 AI칩 수천개 물량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UAE가 자체 개발한 대규모 언어모델(LLM) ‘팰컨’의 학습을 위한 장비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