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의 큰손들 잇따라 방한… ‘K방산’ 글로벌 4위 청신호



지난해 12월 한파 속에서도 새벽 찬 이슬을 맞으며 시험비행 준비를 하고 있는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 KF-21(보라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는 KF-21을 플랫폼으로 한 6세대 전투기 개발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남강호 기자

2022년 폴란드에서 역대 최대 수출 방산 수주액 173억달러를 달성한 ‘K방산’이 글로벌 4위 도약을 꿈꾸고 있다. 열사(熱砂)의 땅 중동 ‘오일 머니’가 열쇠다. 지난해 11월 한국 LIG넥스원과 사우디아라비아 국방부 간에 체결한 천궁-Ⅱ 10개 포대 32억달러(약 4조2500억원) 규모의 계약이 이뤄진 데 이어 앞으로 시장 확대가 기대된다. K방산이 효자 무기인 K9 자주포, K2 전차, 탄도탄 요격미사일 천궁Ⅱ 등 지상군 무기 체계를 넘어서서 잠수함과 미래형 6세대 전투기 사업으로 확대할 조짐도 보여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방위사업청은 최근 “첨단 전략 산업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해 올해 방산 수출 200억달러를 달성할 것”이라며 “세계 방산 시장점유율을 9% 내외로 끌어올려 2027년까지 세계 4대 방산 강국 진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K-방산의 2018~2022년 시장 점유율은 2.4%였는데 이를 급격히 늘리겠다는 것이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