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이경 내남결 쓰레기 남편 연기 후 quotDM으로 전 세계 욕을 받아봐quot레드카펫


사진=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방송 캡처본.

배우 이이경은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이후, 많은 욕을 듣게 되었다고 밝혔다.1일 방송된 KBS 2TV 뮤직 토크쇼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이하 ‘레드카펫’)에는 배우 이이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이경은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실감 나는 악역 연기 이후, 변화된 지점에 대해 언급했다. 이효리는 “최근에 이분 때문에 뚜껑 열리신 분이 많다고 들었다. 쓰레기 남편 역할로 욕을 많이 먹고 다닌다고 한다”라고 이이경을 소개했다. 등장한 이이경은 “100도로 인사드리겠다”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100도는 아니더라. 머리가 바닥에 닿아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방송 캡처본.

출연 목표로 이이경은 “앞에 많은 가수분들이 있었는데, 눈 호강, 귀 호강하셨다면 전 배꼽 사냥을(해보겠다). 바로 불러주실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번호를 먼저 여쭤봤는데 왜 그랬는지 기억하시냐. 주위에서 형들이 ‘효리가 그럴 애가 아닌데’라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효리는 “제가 사실 (사람들) 개인 연락처를 모른다. 재석이 오빠랑도 개인적으로 연락해 본 적이 없다. 그날 이경 씨랑 얘기를 나눠보고 너무 괜찮고. 허물없이 지낼 수 있을 것 같아서”라며 당시 연락처를 물어본 이유에 대해 답했다. 이어 “많은 사랑을 받으니까 괜히 뿌듯하더라. ‘나는 솔로’ MC 역할 하고 있고 하는 것마다 잘되고 있다. 모든 일을 열심히, 재밌게, 지치지 않게 하는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사진=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방송 캡처본.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극 중에서 이이경은 강지원(박민영)의 쓰레기 남편인 박민환 역을 맡았다. 이효리는 ‘내 남편과 결혼해줘’를 언급하며 “많이들 보시더라. 내가 봐도 얄미운 대사가 있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이경은 “‘내 애 맞아?’, ‘여자들은 그래서 안 돼, 너 지금 나랑 장난하냐? 내 일을 왜 너랑 상의하냐”라며 드라마 속 연기를 재현했다.

해당 대사를 들은 이효리는 놀라며 “요즘에도 이런 말 하는 사람이 있냐”라고 물었고, 이이경은 “저였더라. DM으로 전 세계 욕을 받아봤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효리는 “진짜로? 그 정도로 연기를 잘했다고?”라고 농담했고, 이이경은 “기분 좋은데”라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사진=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방송 캡처본.
사진=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방송 캡처본.

또한, 2021년 KBS 연기대상에서 조연상을 받은 이이경이 수상 소감으로 어머니에게 전화를 거는 화면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이경은 “당시 엄마 아빠가 싸우고 계셨다고 한다. 아빠는 못 받는다고 자자고 하고, 엄마는 기다려보자고 하고 싸우고 있다가 제가 상을 탔다고 한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