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러니 결혼 선긋지…김지민 quot♥김준호 하나도 안 맞아…운전·가구 조립도 다 내가 해quot 김창옥쇼


/ 사진=tvN ‘김창옥쇼’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이 연인 김준호와의 사이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방송된 tvN ‘김창옥쇼2’ 7회에서는 ‘안 맞아도 너무 안 맞아!’ 불협화음 가족‘을 주제로 가족, 친구 관계 속 불협화음을 고조시키는 갈등을 이야기한 가운데 김지민이 특별MC로 출연다.

이날 황제성은 “(관객들을) 로또 같은 분들만 모았다”라고 하자 김지민은 “잘 안 맞구나”라며 너스레 떨었다. 이어 황제성은 “지민 씨도 공개 연애 중이시니까 혹시 내 인생에 그분이 로또처럼 느껴질 때가 있냐”라고 물었고 김지민은 “매일 로또 같다”며 “하나도 안 맞다”고 연인 김준호와의 사이에 대해 밝혔다.

/ 사진=tvN ‘김창옥쇼’ 캡처

오히려 싸움으로 사이를 극복했다는 김지민은 “예전에는 싸웠다. 지금은 제가 혼난다. 남자들은 혼나는 게 편한 거 같다”고 전했다. 이에 “그게 무슨 이야기냐”라는 황제성의 질문에 김지민은 “대들면 안 돼”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러자 김창옥은 “그 이야기는 서양에서도 그런 말이 있다더라. ‘할아버지 저 결혼하려고 해요’라고 하면 할아버지가 뭐라고 하냐면 ‘미안하다고 해’ 한다. ‘저 잘못한 게 없는데요?’라고 하면 ‘네가 잘못한 게 없는데도 미안하다고 할 마음이 안 됐으면 넌 아직 결혼할 준비가 안 된 거야’ 한다더라”며 설명했다.

/ 사진=tvN ‘김창옥쇼’ 캡처

김지민은 고민을 털어놓은 부부들에 깊은 공감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내는 “남편이 서울대 의대에서 가정의학과 전문의를 취득한 후, 로스쿨까지 졸업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변호사까지 했었다”고 설명했지만 “그런데 섬유유연제와 세제를 구분한 지 얼마 안 됐다. 세탁기를 돌리는 법도 10년째 질문을 한다”며 남편에 대한 답답함을 호소했다.

/ 사진=tvN ‘김창옥쇼’ 캡처

그러자 김지민은 “저랑 비슷하시다”며 “저희 커플이랑 되게 비슷한데 똑똑한 거만 다르다. 다 내가 한다. 운전도 제가 하고 전구도 제가 갈고 조립도 제가 한다. (김준호는) 똑똑하지는 않다”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