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공짜로 가져가라” 호소에도 25년째 빈 별장…주인 누구길래


시계아이콘읽는 시간47초


베를린 주정부 “요제프 괴벨스 별장 무료 양도”
유지비만 연 4억원…철거 시도에 “역사적 가치 고려” 반론도

독일 베를린 당국이 나치 선전장관이었던 요제프 괴벨스(1897∼1945)의 별장을 무료로 양도하겠다고 제안했다. 괴벨스는 나치 독일의 정치인으로 아돌프 히틀러의 가장 가까운 심복이었고 선전·선동의 제왕으로 불린 인물이다. 히틀러가 1차 대전 패배의 굴욕으로부터 독일을 구해 다시 위대한 국가로 만들어줄 구세주라며 교묘하게 선전해 ‘히틀러 무오류설’ 신화를 만들어냈다.

"제발 공짜로 가져가라" 호소에도 25년째 빈 별장…주인 누구길래
요제프 괴벨스의 별장 [사진출처=AP연합뉴스]

최근 독일 공영방송 도이치벨레(DW) 등 현지 언론은 슈테판 에베르스 베를린 주정부 재무장관이 전날 의회에서 “괴벨스 별장을 베를린이 주는 선물로서 인수해달라”고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베를린 당국은 전에도 다른 주정부 등이 원하면 1유로(약 1460원)에 별장을 넘기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 별장은 1939년 베를린 북쪽 호숫가 숲속 17만㎡에 달하는 거대한 부지에 지어졌다.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연합군이 잠시 병원으로 쓰다가 동서분단 이후 동독 당국이 청소년 교육 장소로 사용했다. 1999년 이후부터 쓰임새 없이 25년간 방치 중이다. 유지 비용은 연 25만 유로(약 3억6500만 원)에 달한다.

별장 건물과 부지는 베를린주 소유지만 실제 위치는 시 경계에서 10㎞ 넘게 떨어진 브란덴부르크주 반들리츠다. 베를린 주정부는 유지비 문제로 브란덴부르크주에 무료 인수를 제안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리모델링 예상 비용이 3억5000만유로(약 5100억원)에 달하기 때문이다.

이에 베를린이 건물을 아예 철거하겠다고 나서자 브란덴부르크 당국이 반대하고 나섰다. 역사적 의미가 깊은 건물을 베를린 맘대로 철거해서는 안 된다는 이유에서다. 브란덴부르크주 문화재 보호 책임자인 토마스 드라헨베르크는 “두 독재정권의 역사를 간직한 건축물을 우리 사회에 어떻게 활용할지 장기간 철저히 숙고해야 한다”고 했지만 뾰족한 대안은 내놓지 못했다.

별장 부지는 인근 마을과 3㎞ 떨어져 있고 대중교통으로 접근하기도 어려운 위치다. 활용 방안을 찾기도 어렵지만 방치할 경우 극우세력이 악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