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아내 두고 세상 떠난 매형”…이정하, 누나에게 바친 신인상


오프라인 – SBS 뉴스


배우 이정하가 생애 단 한 번 밖에 없는 신인상의 영광을 세상을 떠난 매형과 누나와 나눴다.

이정하는 지난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열린 ‘제60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으로 TV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을 수상했다.

무대에 오른 이정하는 “너무나 큰 무대에서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한데, 이런 상까지 주셔서 신기하고 떨리고 감사하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사실 제가 ‘무빙’ 찍을 때 번지점프를 못해서 많이 무서웠다. 와이어를 타고 정말 두려웠고 ‘과연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때마다 감독님이 ‘할 수 있다!’라고 외쳐주셨다. 또한 ‘무빙’ 식구들인 엄마 (한)효주 선배, (조)인성 아버지, 내 친구 희수 (고)윤정누나 반장 (김)도훈이 너무나 감사하다”고 감독과 배우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정하는 “마지막으로 이 상을 바치고 싶은 사람이 있다”라며 어렵게 말을 꺼낸 뒤 “한 신혼부부가 있다. 얼마 전 안타까운 사고로 남편분이 임신한 아내를 두고 세상을 떠났다. 형님이 내일 생일이어서 이 상을 바침으로써 힘들어하는 누나가 힘을 냈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전하며 울먹였다.

이정하는 지난 3월 유튜브 채널 ‘핑계고’에 출연해 2살 위 누나의 결혼식 축가로 ‘여름 안에서’를 불렀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 달 뒤인 지난 4월 SNS에 “잘 가 형, 고생했어”라는 추모글을 남겼다. 이날 수상 소감을 통해 이정하는 세상을 떠난 매형을 추모하고 누나를 위로했다.

이정하는 지난해 공개된 시리즈 ‘무빙’에서 비행 능력과 초인적인 오감 능력을 지닌 고등학생 ‘봉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