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49도 기록적 폭염 예고… ‘케르베로스’ 이름 붙은 이유



지난 11일 이탈리아에서 한 남성이 수건으로 햇볕을 가리며 걸어가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남유럽에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에서는 이번주 기온이 최대 49도까지 오를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이탈리아 기상학회는 이번 폭염이 마치 지옥처럼 덥고 끔찍하다는 이유에서 단테 신곡에 나오는 지옥의 문지기 ‘케르베로스’라는 이름을 붙였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