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출국뒤 서울서 15%p 빠져… 與후보들 “중도층 다 날아가”


19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전국 254곳 지역구 후보가 한자리에 모이는 공천자 대회가 열렸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번 총선에서 지면 윤석열 정부는 끝”이라고 각오를 다졌지만 분위기는 무거워 보였다. 대통령실 문제와 비례대표 파동을 둘러싼 당·정 갈등 등으로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민주당에 180석을 내주고 참패했던 4년 전보다 상황이 더 안 좋다” “용산이 미친 것 같다”는 원색적인 반응들이 나왔다. 민주당에 열세이거나 접전 지역이 많은 수도권 후보들일수록 위기감은 컸다.

그래픽=양진경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