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빠른 발이 야수들을 압박했다” 이정후 스피드에 감탄한 美중계진, ‘바람의 손자’다운 데뷔 첫 3안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빠른 발을 앞세워 메이저리그 데뷔 첫 3안타 경기를 만들었다. 미국 중계진도 이정후의 빠른 스피드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