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당 폭도가 ‘애국자’라는 트럼프, “취임 첫날 사면” 무리수


“애국자이자 인질” 정치 보복 선언
선동 혐의 감추려 ‘막무가내’ 변호
공화당 내에서도 “인질 언급 불쾌”

오는 11월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하이오주 반달리아에서 열린 한 집회에 참석해 거수경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하이오=AP 연합뉴스

오는 11월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하이오주 반달리아에서 열린 한 집회에 참석해 거수경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하이오=AP 연합뉴스

올 11월 미국 대선의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층 결집을 위한 무리수가 도를 넘고 있다. 이번엔 2021년 ‘1·6 미 연방의사당 난입 사태’ 관련자들을 “애국자”라 부르며 “이들을 사면하겠다”고 호언했다. 이들의 폭동을 부추긴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으면서도, ‘미국 민주주의의 심장’으로 불리는 의사당을 피로 물들였던 폭동을 두둔하고 나선 것이다.

SNS에도 “부당하게 투옥된 인질”

1·6 사태는 2020년 대선 결과에 불복한 트럼프 극성 지지자들이 미 의회에 진입해 난동을 부린 사건이다. 당시 의회 경찰관 등 5명이 사망했고, 폭동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사람만 1,300명이 넘는다.

최근 들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사태를 부쩍 자주 입에 올리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미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하이오주(州) 데이턴에서 열린 집회에서 그는 1·6 사태 관련자들을 “믿기 어려울 만큼 애국자들이었다”고 치켜세웠다. 유죄 판결을 받고 복역 중인 이들을 “인질”이라 일컫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 취임 첫날 이들을 사면하겠다”는 약속까지 했다. 현장에선 수감 중인 1·6 사태 관련자들이 불렀다는 미 국가가 흘러 나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앞서 지난 12일에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루스소셜에 “차기 대통령으로서 내 첫 번째 행동은 1월 6일 부당하게 투옥된 인질들을 풀어주는 것”이라고 썼다. 트럼프 자신도 1·6 사태를 선동한 혐의로 기소된 만큼, 재집권에 성공할 경우 ‘정치 보복’을 우선순위에 두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사법리스크 첩첩산중 “관심 돌리기용”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런 과격한 발상과 막무가내식 화법엔 자신을 둘러싼 사법리스크에서 대중의 눈을 돌리기 위한 의도가 깔려 있다는 평가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1·6 사태 관련자들을 변호함으로써 (이를 선동한) 자신의 행동을 축소하려고 노력해 왔다”고 짚었다. 킴 레인 셰플러 미 프린스턴대 교수는 “트럼프는 부정적인 소송 이슈가 있을 때마다 관심을 돌리기 위해 미 정치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언어의 폭발을 일으킨다”고 워싱턴포스트에 말했다.

2021년 1월 6일 당시 대선 결과에 불복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극성 지지자들이 워싱턴 미 의회에 진입해 난동을 부리며 깃발을 흔들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2021년 1월 6일 당시 대선 결과에 불복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극성 지지자들이 워싱턴 미 의회에 진입해 난동을 부리며 깃발을 흔들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1·6 사태 관련자 사면 이슈를 대선 내내 끌고 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WSJ에 따르면 ‘트럼프의 책사’로 불렸던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 전략가는 관련자 석방 문제에 대한 트럼프의 관심이 더 높아질 것이라며 “그가 백악관에 돌아오면 행정부와 의회 차원의 재조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공화당 내부에서도 사면 발언에 대해선 비판이 제기된다. 공화당 내 대표적 반(反)트럼프 인사인 밋 롬니 상원의원(유타)은 1·6 사태 관련자들을 “인질로 부르는 것은 매우 불쾌하다”며 “트럼프는 연일 터무니없는 말을 하고, 그의 말에 익숙해진 탓에 사람들은 ‘원래 그런 사람’이라고 무시해버린다”고 비판했다.

조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