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 미군은 호송 앞둔 징계 이등병…하하하 웃더니 분계선 넘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견학하다 월북한 미국인은 징계 사유로 한국에서 미국으로 호송될 예정이었던 주한미군이었다고 미 외신들이 1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AFP 연합뉴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