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00억짜리만 두 곳 팔렸다는데…장윤정도 70억 이익 봤다


나인원한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초고가 주택으로 꼽히는 나인원한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고금리 등의 영향에 부동산 시장이 침체이지만 올해 들어 50억원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 거래는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전국의 5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건수는 61건으로 전년 동기간(34건) 대비 79.4% 급증했다.

이는 직전 4개월인 지난해 9~12월(51건)과 비교해도 19.6% 많은 수치다.

특히, 이중 2건은 거래가가 무려 100억원을 넘었다. 지난 한 해 동안 9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 건수가 14건이었는데, 올해는 4월까지만 벌써 11건에 달했다.

초고가 거래는 역시 서울이 많았다. 올해 1월만 해도 서울 용산구 한남동·성동구 성수동·강남구 삼성동 등에서 4건의 거래가 이뤄졌고, 2월에는 서울 한남동 한남더힐과 나인원한남에서 95억5000만~99억5000만원에 3건이 거래됐다.

초고가 거래도 늘었지만 거래 가격 역시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 아크로서울포레스트(전용면적 198㎡, 93억원),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삼성(175㎡, 90억원),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 1·2단지(192㎡, 85억원) 거래에 이어 한남더힐(233㎡, 95억5000만원)이 신고가를 경신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구현대6·7차아파트(245㎡)는 지난달 115억원에 거래돼 직전 거래(80억원)보다 35억원 높은 가격에 손이 바뀌었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244㎡)도 지난달 120억원에 팔렸는데 이는 가수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매각한 것으로 추정된다.

나인원한남은 아이돌 방탄소년단(BTS) 멤버인 알엠(RM)과 지민, 빅뱅 지드래곤, 배우 이종석 등이 거주하는 최고급 주택 단지로, 전용 244.72㎡ 공시가가 106억7000만원에 달한다.

장윤정 부부는 지난달 한남동 소재 주택을 120억원에 팔아 3년만에 70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좋아요 1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