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후보 폭행’ 현직 경찰관, 노래방서 도우미 불러…”특별경보 가산해 조사”


사회 |

[서울=뉴스핌] 송현도 기자 = 국회의원 예비후보를 폭행한 혐의로 대기발령 중이던 현직 경찰관이 노래방에서 도우미를 부른 것이 적발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광진경찰서는 소속 A경위를 품위유지의무 위반 여부를 조사 중이다.





경찰로고 [사진=뉴스핌DB]

A경위는 전날인 18일 오후 11시50분쯤 경기 파주시에서 노래방 도우미를 부른 자리에 동석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적발 당시 A경위는 이미 지난달 서울 강남구 대로변에서 강남갑 무소속 국회의원 예비후보인 박석전 전 드림위즈 대표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 돼 대기발령 조치를 받은 상태였다.

A경위는 지인인 박 전 대표에게 사업 후원금 명목으로 100만원을 건넸다가 이를 돌려달라고 말다툼한 끝에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윤희근 경찰청장은 현직 경찰관의 계속된 비위에 지난 7일 특별경보를 발령했다. 해당 경보는 의무 위반이 발생 시 가중처벌을 하고 관리 책임이 부족하다고 판단되는 지휘부를 엄중 조치하겠다는 내용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 “앞선 폭행 사건 종결되어야 최종 징계 수위 마무리가 가능할 거 같다”면서도 “(특별경보를) 참고해 그 부분도 가산해서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dosong@newspim.com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