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수해 확산에 국토위 연기…양평 고속도로 공방 스톱



윤재옥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16일 오전 충북 괴산의 수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듣고 있다./뉴시스

여야는 큰 비가 계속되면서 수해 피해가 확산함에 따라 오는 17일로 예정됐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 회의를 연기하기로 16일 합의했다. 17일 회의에선 ‘서울-양평 고속도로 특혜 의혹’을 두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상대로 현안 질의가 예정돼 있었다. 이에 따라 해당 의혹을 두고 벌어진 여야 충돌도 잠시 멈추게 됐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