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네가” 악 지르며…노래방서 마주친 지인과 다투다 흉기 : 네이트 뉴스


평소 갈등관계…우연히 마주쳐 ‘칼부림’
흉기 난동 피해자는 위독한 상태[앵커]

어젯밤(1일) 서울 망원동의 한 노래방에서 50대가 지인과 말다툼을 하다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피해자는 배를 부여잡고 노래방을 빠져나와 그대로 쓰러졌는데 현재 위독한 상태입니다.

심가은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배를 부여잡고 건물 밖으로 나옵니다.

비틀거리며 쓰러지고 지켜보던 시민은 놀라 뒷걸음질 칩니다.

일행이 나와 응급처치를 합니다.

잠시 뒤 모자를 쓴 남성이 나옵니다.

피해자를 돌보던 남성이 갑자기 달려듭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흰색 모자를 쓴 남성을 체포합니다.

어젯 밤 11시 반쯤 서울 망원동의 한 노래방에서 50대 남성이 40대 남성을 흉기로 찔렀습니다.

피해자는 이 노래방에서 피를 흘리며 나와 이곳에 쓰러졌습니다.

하루가 지난 지금도 핏자국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였는데 감정이 좋지 않았습니다.

각자 노래방에 왔다가 시비가 붙으면서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목격자 : 남자분이 피를 흘리고 쓰러져있고. (다른 사람은) 소리를 지르면서 ‘네가 어떻게 그럴 수 있어’ 그런 식으로 얘기를 하고…]

피해자는 위독한 상태입니다.

[목격자 : 쓰러진 친구는 아예 의식이 없는 수준이었고.]

경찰은 붙잡은 남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심가은 기자 (sim.gaeun@jtbc.co.kr) [영상취재: 신승규 / 영상편집: 김지우]

[핫클릭]

대통령실 “채상병특검법 강행 처리 유감”…거부권 시사

단월드 “종교 아니다, BTS와 무관” 공식입장 예고

“더 좋은 여자 만날거다” 효정씨 숨진 뒤 가해자는..

입사 앞 “연봉 1700만원 깎아야겠다” 통보한 회사

버려진 아이돌 앨범…민희진의 ‘일침’ 다시 봤더니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