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러 노출ㆍ실시간 채팅’..포털 뉴스 댓글 기능 변경


▲ 다음 뉴스 댓글 서비스 ‘타임톡’ 사진 : 연합뉴스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와 다음이 오늘(8일)부터 뉴스 서비스의 댓글 기능을 새롭게 개편ㆍ적용했습니다.

네이버는 뉴스 댓글에 대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뉴스 댓글 이용이 제한된 이른바 ‘악플러’의 아이디 일부와 닉네임, 이용제한상태 표시 등을 노출하기로 했습니다.

악플러가 지금까지 작성한 모든 댓글도 다른 이용자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구체적인 신원을 공개하는 것은 아니지만 어떤 아이디 또는 닉네임을 이용하는 사람이 상습적으로 악플을 달고 다니는지, 의도적으로 여론몰이를 하는지 등을 손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또 다른 포털사인 다음은 오늘부터 뉴스 댓글을 실시간 채팅 방식인 ‘타임톡’으로 바꿨습니다.

기사 내용에 대한 댓글을 추천순ㆍ찬반순으로 나열하는 방식이 아니라 대화를 주고받듯 이용자들이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했습니다.

타임톡은 기사 발행 이후 24시간이 지나면 댓글창 자체가 사라지게 돼 추가 댓글을 작성하거나 다른 사람의 댓글을 확인하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다음은 또, 타임톡 기능 도입과 함께 욕설이나 불쾌감을 주는 메시지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자동으로 가려주는 세이프봇 기능을 모든 댓글에 일괄 적용하도록 했습니다.

Copyright@ KWANGJU BROADCASTING COMPANY. all rights reserved.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