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도 못 참아 분노 터졌다…팬클럽 영구 제명 초강수


입력
수정

아이유 측 “부정티켓 추정 건 취소조치…팬클럽 제명”
임영웅·장범준도 안내없이 예매취소·NFT 판매 등 대응

사진=변성현 기자

스타 연예인들이 티켓 정가에 프리미엄을 붙여 판매하는 ‘암표 범죄’에 엄정 대응을 벌이는 중이다. 특히 오는 2일부터 총 4회에 걸쳐 서울 송파구에서 단독 콘서트를 앞둔 가수 아이유도 암표와의 전쟁에 가세했다.

29일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아이유 공식 팬카페를 통해 ‘2024 IU H.E.R. WORLD TOUR CONCERT IN SEOUL 부정 티켓 2차 취소 안내’ 공지글을 게시했다. 소속사는 “부정 티켓 거래로 확인되는 총 44건의 예매에 대해 안내해 드린 자사 방침대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동일 연락처 예매와 이상 거래 정황이 감지된 예매자 5명을 아이유 공식 팬클럽 영구 제명했다.

또 이상 거래로 감지된 일반 예매자 29명도 이번 공연 티켓 취소와 함께 향후 아이유 공식 팬클럽 가입, 공연 예매 제한 조치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부정 티켓 거래·거래 시도자 5명은 아이유 공식 팬클럽 영구 제명됐고, 일반 예매자 관련 5건도 취소 처리됐다.

소속사는 “제보 및 모니터링 등을 통해 확인한 부정 거래로 의심되는 건들에 대해 지속적으로 소명 요청을 진행하고 있다”며 “소명이 부족하거나 해제된 일부 건에 한하여 추가 본인 확인을 통한 현장 티켓 수령 혹은 입장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아이유 측은 지난 23일 부정티켓 거래로 확인된 예매 총 41건에 대해 티켓 취소와 예매자 공식 팬클럽 영구 제명 조치를 취했다.

사진=변성현 기자

암표상들을 향해 전쟁을 선포한 측은 아이유뿐만이 아니다. 많은 연예인들이 저마다 다른 방법으로 암표상 근절에 나서고 있다.

최근 가수 임영웅은 불법 거래된 콘서트 예매 건들에 대해 사전 안내 없이 취소시키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서 주목됐다. 정가 16만원인 전국투어 콘서트 티켓을 온라인상에서 500만원대에 판매하는 모습이 포착되자 임영웅은 팬들에게 티켓 불법 거래와 사기로 인한 피해에 대한 주의도 당부했다.

가수 장범준도 새해부터 암표 문제로 공연을 취소했다. 1월 1일 오후 8시 티켓팅이 시작된 직후 전석 매진이 됐지만 곧바로 암표가 성행했고, 이제 장범준은 커뮤니티에 “작은 규모의 공연인데 암표가 너무 많이 생겼다. 방법이 없으면 공연 티켓을 다 취소시키겠으니 표를 정상적인 경로 외 에는 구매하지 말아달라”고 적었다. 암표 문제가 해결되지 않자 결국 장범준은 공연 취소를 알렸다. 이후 2월 장범준 공연을 주최하기로 한 현대카드는 지난 7일부터 22일까지 모든 티켓을 NFT로 판매하기도 했다. 암표 거래를 통한 부당 이익을 원천 차단한 것이다.

지난달 콘서트를 진행한 가수 이영지도 올 1월 자신의 SNS에 “이미 나온 티켓에 돈 더 붙여서 팔고, 이런 것 인간적으로 하지 말자. 샀으면 직접 보러 오던가”라며 “알아서 취소하라”고 경고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