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안먹고 물만 마셔”…7일간 ‘이만큼’ 살 빠진다


영국 퀸메리런던대 연구팀 분석 결과…체중 적게 빠진 사람도 4.9kg 감량

아무 것도 안먹고 일주일간 물만 먹으면 얼마나 살을 뺄 수 있을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무 것도 안먹고 일주일간 물만 먹으면 얼마나 살을 뺄 수 있을까? 직접 실험한 결과가 나왔다. 7일간 물만 마시고 평균 5.7kg를 뺄 수 있었다.

영국 퀸메리런던대(QMUL) 연구팀은 인간이 장기간 음식을 먹지 않을 때 몸에 어떤 변화가 나타나는지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신체적으로 건강한 남성 7명, 여성 5명을 모집해 7일 동안 물만 먹도록 한 것이다.

그 결과 참가자들은 평균 5.7kg의 체중을 감량했다. 체중이 가장 적게 빠진 사람도 4.9kg를 감량했다. 체중 감량은 참가자들이 최소 3일간 음식을 먹지 않은 뒤부터 이뤄졌다. 연구팀은 단식 후 2~3일 안에 몸의 에너지원이 포도당에서 지방으로 전환되는 것을 발견했다. 단식 이후에는 참가자들이 정상적인 식사를 해도 체중이 일정 기간 유지되는 경향을 보였다.

이때 제지방(체중에서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을 뺀 나머지 무게)이 빠르게 회복됐고 체지방량도 그대로 유지됐다. 단식 동안 소실된 인체의 필수 구성요소가 먼저 보충된 것으로 풀이된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이 단식하는 과정에 매일 혈장 분석을 통해 3000여개의 단백질 수치도 추적했다. 신체 반응에 어떤 단백질이 관여하는지 확인해 잠재적인 건강 효과를 예측하기 위함이다. 주목할 점은 뇌의 뉴런 구조를 구성하는 특정 단백질(테나신-R)이 크게 변화한 것이다. 연구팀은 단식을 통해 뇌의 노화를 막을 수 있다는 이전 연구 결과와 동일한 맥락이라고 분석했다.

연구 저자인 클라우디아 랑겐베르그 박사는 “(필요 시) 단식을 안전하게만 진행한다면 효과적으로 체중을 감량하는 방법일 것”이라며 “그뿐만 아니라 특정 환자를 위한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들은 단식 시행 전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클라우디아 박사의 조언처럼 의료진의 조언없이 개인의 판단 하에 오랫동안 음식을 제한하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물만 섭취하는 단식의 경우 24시간 이상 넘어가면 근육 감소를 비롯 탈수 등으로 이어진다. 이 외에도 단식이 제2형 당뇨병, 불임 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도 최근 보고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메타볼리즘(Nature Metabolism)》에 게재됐다.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