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10년 보살핌에 눈 뜬 식물인간 남편… 中 네티즌 감동


아내의 헌신적인 보살핌 속에 10년간 식물인간 상태였던 남편이 깨어나 중국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아내의 헌신적인 보살핌 속에 10년간 식물인간 상태였던 남편이 깨어난 사연이 중국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6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동부 안후이성 출신의 쑨 홍샤의 남편은 2014년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의식을 잃고 의식불명 상태가 됐다. 이후 10년 동안 쑨은 남편 곁을 지키며 지극정성으로 보살폈다. 남편을 편안하게 해주기 위해 그의 시간과 에너지를 모두 쏟았다.

많은 노력과 인내가 필요했지만, 쑨의 헌신은 흔들리지 않았다. 쑨은 10년 동안 버틸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두 아이들 덕분에 낙담하지 않고 강해질 수 있었다”며 “아이들에게 좋은 본보기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남편이 10년 만에 눈을 뜨자 쑨은 울음을 터뜨렸다. 그는 “남편의 눈이 조금씩 열리기 시작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매우 피곤하지만 가족이 다시 모이게 되면서 모든 것이 가치 있는 일이 된 것 같다”고 했다. 쑨의 시아버지는 “며느리가 딸보다 낫다. 누구도 그와 비교할 수 없다”며 쑨에게 감사 인사를 표하기도 했다.

이 이야기는 중국 온라인상에 널리 공유되며 많은 네티즌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진정한 사랑이다” “저런 아내가 또 있을까” “남편이 천사와 결혼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작년 5월엔 중국 동부 장쑤성에서 아내의 간호 덕에 3년 동안 의식불명 상태에 있던 남편이 깨어난 일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아내는 그간 모아둔 재산을 병원비로 다 써버려 남편 대신 생활비를 벌면서 병간호를 해야 했다. 어려운 상황에 놓인 여성은 모금을 통해 4000명이 넘는 사람들로부터 약 18만3000위안(약 3450만원)의 후원금을 받아 남편 치료비로 사용했다. 이후 남편은 기적적으로 깨어났고, 아내는 모든 후원자에게 후원금을 모두 돌려줬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