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다됐다”는 말에 노래방 업주 등 폭행…40대 여성 손님 ‘벌금형’


대구지법. /조선DB

노래방 업주와 남편, 그리고 출동한 경찰관까지 폭행한 40대 여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제8형사단독 김미경 부장판사는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오후 11시 36분쯤 대구시 동구 한 노래방에서 놀던 중 “노래방 시간이 다 됐으니 귀가해달라”는 50대 여사장 B씨의 말에 화가나 B씨의 얼굴 등을 2차례 때리고, 이를 말리던 B씨 남편의 멱살을 잡고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욕설을 하며 머리 부위를 한 차례 폭행하기도 했다.

김 부장판사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별다른 이유없이 피해자들을 폭행하고, 경찰의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한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 하지만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1회의 벌금형 전과만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이유 밝혔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