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크 올해의 선수’ 배준호 “응원에 감사, 훌륭한 동료 만나 행복”


배준호가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배준호 SNS
배준호가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은 스토크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하고 있는 배준호의 모습. 사진=배준호 SNS

잉글랜드 풋볼리그(EFL) 챔피언십(2부리그) 스토크 시티 배준호가 영국에서의 첫 시즌을 마친 뒤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국에 돌아온 그는 소박한 간식을 구매한 사진도 게시해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배준호는 지난 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영국에서의 첫 시즌을 응원해 주신 모든 팬들게 감사드린다. 훌륭한 동료와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 여러분 덕분에 행복한 시즌이었다”라고 적었다.

배준호는 지난해 8월 대전하나시티즌을 떠나 스토크에 입성, 생애 첫 유럽 진출에 성공했다.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당시 한국의 4강 신화를 함께했고, K리그1에서도 존재감을 보여주며 잠재력을 뽐낸 그가 단숨에 스텝업을 이뤄낸 것이다. 스토크는 그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며 2027년까지 장기 계약을 맺었다.

배준호는 스토크에서 적응기 우려가 무색한 활약을 펼쳤다. 일찌감치 주전으로 도약한 그는 올 시즌 공식전 40경기에 나서 2골 6도움을 올렸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물론, 왼쪽 윙으로도 나서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입단 후 첫 득점이 나온 건 지난 2월이었지만, 연속 골에 성공하며 다시 한번 주목받기도 했다. 데뷔 득점을 터뜨린 2월에는 이달의 선수상을 품었고, 이후 2회 더 수상했다. 

눈도장을 찍은 배준호는 팬 선정 ‘올 시즌의 선수’ 영예까지 안았다. 스토크 구단은 지난 4일 배준호의 수상을 발표하면서 “스토크 유니폼을 입고 데뷔전을 치른 이후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서포터들은 (배준호를 향해) ‘한국의 왕’을 연호했고, 이 기간 배준호는 스티븐 슈마허 감독 체제의 핵심 선수로 성장했다”라고 설명했다. 

시즌 막바지 강등권(22~24위) 싸움을 벌인 스토크는 우여곡절 끝에 잔류를 확정, 리그 17위로 시즌을 마쳤다. 배준호는 다음 시즌에도 챔피언십에서 도전을 이어갈 전망이다. 

한편 배준호는 자신의 SNS를 통해 한국에 돌아온 사진을 게시했는데, 간식을 구매한 사진도 함께 올려 시선을 끌었다.

김우중 기자 ujkim50@edaily.co.kr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