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부모님 외식업? NO! 통영에서 여객선 사업” 사비로 직원 도운 이유


송지효가 부모님의 직업을 방송 최초로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6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조선판 타짜 특집’이 진행, 멤버들은 다양한 사극 캐릭터로 변신했다. 이날 송지효는 어우동으로 변신했고 화려한 한복에 곱게 화장을 한 송지효의 미모에 멤버들은 극찬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갑자기 멤버들의 집안 이야기가 나왔다. 지석진에게 “있는 집 아들 아니냐”는 질문을 하자 그는 “나 자수성가다”라고 답했지만 지석진의 아버지는 동파이프 만드는 회사의 사장님이었다는 내용이 밝혀졌다.

김종국은 “나 정도가 자수성가다”라고 말했으나 유재석은 “네 아버님은 군인 아니셨냐, 우리 아버지가 월급쟁이”라며 ‘치킨집 사장님’을 했던 부친에 대해 이야기했다.

송지효는 “저희 아버지는 회사원이었다”고 이야기했지만 지석진은 “지효 어머니가 외식업계 큰 손이다. 지금 해운대에 출장 가 계신다”고 했고 유재석도 “뽕잎 칼국수 집 아니냐. 그렇게 알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송지효는 “왜 없는 사실을 만들어내냐. 아니다. 여객선 사업하신다”라며 부모님이 하시는 일을 고백했다. 멤버들은 13년 만에 처음 안 사실이라며 놀라워했고 지석진은 “아무리 싸게 쳐도 몇 억, 몇십 억 할 거 아니냐”며 부러워했다. 송지효는 “부모님이 통영에서 여객선 한다”라며 구체적인 장소를 밝혔고, 양세찬은 “그 배들이 다 누나네 거냐?”라고 물었다. 유재석은 “앞으로 통영 딸은 송지효다”라며 네스레를 떨었다. 이에 송지효는 “부모님은 부모님이고 나는 나다. 그래서 부모님 이야기 잘 안했다. 얼마 전부터 시작하셨다”라며 부모님의 직업이나 재산과 선을 긋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방송 내용이 공개되자 송지효가 앞서 소속사와의 금전적 문제가 있는 가운데 개인 비용으로 직원의 병원비를 내 주거나 개인 카드를 건네 사용하도록 한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송지효는 소속사 우쥬록스와 전속계약 이후 한 번도 정산금을 받지 못했다며 우쥬록스에 계약해지를 통보하고 미지급 정산금 청구 소송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송지효는 매니저들이 회사로부터 경비 정산을 받지 못하고 월급이 밀리자 “저는 당장 저 돈이 없어도 살수 있지만 직원들은 신용불량자가 됐고 카드가 막히고 휴대폰이 끊겼다”라며 호소한 바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S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