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끼치는 쾌락…北 기쁨조 매년 25명 뽑아, 성접대 담당도” 탈북女 주장


김정은(왼쪽)과 탈북여성 박연미 [사진출처=연합뉴스,  미러]
김정은(왼쪽)과 탈북여성 박연미 [사진출처=연합뉴스, 미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처럼 쾌락을 위해 ‘기쁨조’를 선발하고 있다는 탈북 여성의 주장이 나왔다.

영국 미러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김정은, 소름끼치는 쾌락반에서 그를 즐겁게 하기 위해 매년 25명의 처녀를 뽑는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미러는 탈북여성 박연미 씨의 주장을 바탕으로 기사를 작성했다. 박 씨는 기쁨조가 언제 등장했고 어떤 여성들을 선발하는 지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두 번이나 기쁨조 후보가 됐지만 가족의 지위 때문에 선발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 씨는 기쁨조 아이디어는 김정일이 1970년대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예쁜 여자를 몇 명 골라 아버지인 김일성이 가던 휴양지에 데려다준 게 시작이라고 밝혔다.

김정일은 1983년에는 자신을 위해 두 번째 기쁨조를 창설했다고 박 씨는 주장했다.

그는 “ 세 남자의 선호 여성 취향이 달라 팀 구성이 달라졌다”며 “김정일은 키가 작아 160cm 이상이지만 너무 크지 않은 여성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날씬하고 서구적인 여성을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박 씨는 기쁨조는 마사지·공연·성행위를 각각 담당하는 3개 그룹으로 구성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성행위 담당 기쁨조는) 남성들을 기쁘게 하는 방법을 배우는 게 유일한 목표”라며 “매력적인 소녀들은 김 위원장을 섬기고, 다른 소녀들은 장군과 정치인을 만족시키는 역할을 맡는다”고 밝혔다.

북한 생활에 대한 설명이 과장됐다고 지적받기도 한 박 씨는 김씨 일가에 대해 “신으로 숭배받기를 기대하는 소아성애자”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좋아요 2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