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 상담 전화 실시간 분석해 재난 상황 전파 < 행정안전 < 뉴스 < 기사본문



서울시청 전경
서울시청 전경


시민들의 상담 전화를 실시간 분석해 재난 상황을 유관기관에 알리는 시스템이 서울시에 구축된다.


서울시 120다산콜재단은 상담 전화 분석을 통해 재난 상황을 조기에 감지, 소방·경찰 및 지자체 등 유관기관에 자동으로 알림 문자를 발송하는 재난조기감지 시스템 실증 연구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120다산콜재단은 기술이 필요한 수요자와 중소기업·스타트업을 연계, 기업이 보유한 혁신기술 실증 기회를 연계하는 서울경제진흥원(SBA) 테스트베드 사업의 지원대상으로 선정돼 오는 2024년 9월까지 CS전문기업 CS쉐어링(주)과 함께 재난조기감지 시스템 실증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120다산콜재단은 연내 공공기관 재난 이슈 전용 말뭉치 사전을 구축, 2024년 상반기에는 120다산콜 특화 재난조기감지시스템 서비스를 실증 및 연구해 상담전화를 통해 쌓이는 데이터를 활용해 재난 상황을 효과적으로 공유하는 체계를 지속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이재 120다산콜재단 이사장은 “이번 실증 연구를 바탕으로 서울시를 비롯한 유관기관이 긴급 재난 상황을 조기에 감지하고 시민을 보호할 수 있는 기반이 구축되길 기대한다”며 “시민 생활 불편을 해소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정책에 상담·신고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시와 지속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