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드러날수록 기뻐”… 日 10대 체중 26㎏ 만든 이 질환



초등학교 6학년 때 거식증에 걸려 한때 몸무게 26kg에 불과했던 와타나베 유안양. /CBC테레비

일본의 어린 학생들 사이에서 극단적으로 식사를 제한하는 방식의 섭식 장애가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섭식 장애는 정신적인 문제로 인해 음식 섭취에 장애가 생기는 질환이다. 전문가는 코로나 팬데믹을 기점으로, 또래와 소통하기 어려워진 스트레스 등 때문에 섭식 장애가 증가했다고 분석한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