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횡사’ 속 이재명 “임혁백·안규백에 감사…원망 뒤따르기 마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혁신공천은 말 그대로 가죽을 벗기는 아픈 과정이기에 필수불가결한 진통과 갈등, 때론 거센 원망까지 뒤따르기 마련”이라며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과 안규백 전략공천관리위원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임혁백 고려대 명예교수와 안규백 의원은 이른바 ‘비명횡사, 친명횡재’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낸 이번 민주당 공천에서 핵심 역할을 맡아왔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0일 오후 인천 서구 정서진중앙시장을 방문해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