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글로벌 관광 유치 위한 지원책 추진 < 일반 < 실시간뉴스 < 기사본문


부산광역시(시장 박형준)와 부산관광공사(사장 이정실)는 글로벌 관광 경쟁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관광 시장 도약과 부산의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공사는 먼저, ‘관광객 유치 여행사 지원(숙박형, 전세기형, 콘텐츠형)’을 위해 총 7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하여 여행사들의 관광객 유치를 지원한다. △숙박형은 1인당 최대 3만원을 지원하고, 콘텐츠형은 1건당 최대 1만 5,000원 △전세기형은 1대당 최대 5백만원을 지원한다.


방한 관광객의 부산 유치를 위해 ’23년 대비 사업비를 1억 원 증액하고, 외국인 관광객만 모객 실적으로 인정하여, 여행사에 부산 관광객 모객 동기를 부여한다. 


또한 공사는 원도심 축제, 부산항 축제, 부산 밀 축제(가칭), 부산 바다 축제 등 부산시가 지정하는 축제를 활용한 관광상품에 대해서도 1인당 최대 5만원까지 지원하는 부산 축제 행사 활성화 지원사업 (총 1억원)도 작년에 이어 추진한다. 


아울러 외래 관광객 유치 극대화를 위한 인바운드 여행업계 지원도 다양화하여 맞춤형(총 5억원) 시행한다. 


위 지원사업을 통해 부산시는 작년 총 9,727명의 신규 관광객을 유치한 바가 있어, 여행사에게 신규 상품 개발의 촉매제 역할과 수익확대의 기회를 제공하여 부산을 찾는 외래 관광객을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빠르게 증가하는 여행수요를 부산이 선점해야 하며, 부산에 대한 해외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라며, “해외 관광객을 부산으로 선제적으로 유치해 여행시장을 활성화하는데 큰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위 사업의 자세한 내용은 현재 부산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한국여행업협회 등 주요 기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산관광공사 로고.
부산관광공사 로고.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