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수사하는 한국계 로버트 허 특검… 기밀문서 의혹 신문



기밀문서 유출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 사건 책임자인 로버트 허(50) 연방 특별검사의 신문에 자발적으로 응했다고 백악관이 9일(현지 시각) 밝혔다. 백악관에 따르면 허 특검은 8~9일 이틀에 걸쳐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신문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신문은 허 특검의 수사가 막바지에 이르렀을 가능성을 높여준다”고 분석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