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LA서 경찰 총격에 한인 사망과잉 진압 논란



◀ 앵커 ▶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에서 정신 질환을 앓고 있던 40대 한인 남성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치료 시설로 옮기는 과정에 가족들이 당국에 도움을 요청했는데, 경찰 총격에 숨지면서 과잉 진압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워싱턴 왕종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 리포트 ▶

현지 시간 2일 오전 11시쯤 LA 한인 타운의 한 아파트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린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평소 정신 질환을 앓고 있던 한국 국적의 40살 양 모 씨를 치료 시설로 옮기기 위해 양 씨의 자택을 방문한 LA 정신건강국 직원의 신고 전화였습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고 잠시 뒤, 집 안에서 총성이 잇따라 울렸고 양 씨는 경찰 총에 맞아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주민]
″예, 서너 번의 총성을 들었습니다. 누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줄 알았죠. 경찰이 오기 전 누군가 저 집을 방문한 걸 봤는데 두 명인가 정신건강국 직원 같더라고요.″

경찰은 신분을 밝히고 집에 들어갔을 때 양 씨가 흉기를 들고 다가왔기 때문에 총격을 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브루스 보리한/LA 경찰 공보관]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흉기로 무장한 40대 남성과 대치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남성을 제압하기 위해 총격을 가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의 지시에 따라 집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가족들은 명백한 과잉 진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양 씨가 정신 질환을 앓고 있다는 걸 경찰이 미리 알고 있었고 흉기를 든 상황을 진압하려 했다해도 꼭 총기를 발사해야만 했냐는 겁니다.

[주민]
″총도 아니고 칼로 저기했는데.. (경찰이) 총으로 했다 그러니까 좀 그렇지 않나.″

LA 한인회는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경찰이 착용하고 있던 현장 기록용 카메라의 영상을 공개하라고 촉구했고 LA 총영사관도 현지 경찰에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왕종명입니다.

영상취재: 최영서(MBC AMERICA) / 영상편집: 임혜민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