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매 보러 온거 아냐”…노출 中 육상 스타에 비난 세례



중국 육상 스타 우야니가 대회에서 짙은 화장과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저조한 기록을 세우자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비난이 이어졌다.

 

7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4월 20일 중국 남동해안 샤먼에서 열린 2024년 다이아몬드 리그 대회 여자 100m 허들에서 우야니는 13초04의 기록을 세웠다.

 

SCMP는 우야니가 경기 중 반짝이는 별 모양의 화장을 하고 노출도 다소 심한 의상을 착용했다고 보도했다.

 

1번 레인에 나선 그는 출발이 좋지 못해 첫 허들을 넘기 전부터 상대 선수들에 비해 뒤쳐졌다. 경쟁자들과의 격차를 좁히려고 애썼지만 우야니는 열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부진한 성적을 냈다.

 

경기 후 우야니는 인터뷰를 통해 “경쟁자들이 너무 빨랐다”며 “노력했지만 첫 스타트가 좋지 않아 리듬이 깨졌고 따라잡기에는 너무 늦었다”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그의 부진한 성적과 외모를 관련지으며 “팬들은 당신의 외모가 아닌 경기를 보러 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베트남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다수의 웨이보 사용자들은 우야니가 다이아몬드 리그 기간 동안 짙은 화장, 목걸이, 반지, 팔찌, 시계, 매니큐어, 인조 속눈썹을 착용했다고 비난했다. 또 그가 대회 중 노출이 과한 의상을 입었다는 점도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를 두고 한 누리꾼은 “그는 경기에는 신경 쓰지 않고 지나치게 섹시한 의상을 입는 걸 좋아한다. 결과가 좋지 않고 다른 것으로만 관심을 끄는 데 능숙하다”고 비꼬았다.

 

한편 우야니는 현재 세계 39위로, 여자 100m 허들에서 중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8월 중국 남서부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FISU 세계 대학 게임(구 유니버시아드) 여자 100m 허들에서 12.76초를 기록하며 은메달을 획득하고 파리 올림픽 티켓을 확보한 바 있다.

<뉴시스>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