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후반 교체투입에도 존재감 강렬→골대 강타, 아르헨 북중미WC 남미 예선 ‘3연승’ 질주



AFP연합뉴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6·인터 마이애미)의 존재감은 강렬했다. 부상에서 회복 중인 상황에서도 대표팀을 위해 헌신했다. 덕분에 아르헨티나는 2026년 북중미월드컵 남미지역 예선에서 3연승을 질주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