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 암매장한 中 중학생들… “잔혹하다” 분노한 여론


또래를 살해하고 암매장한 중학생들. 新聞提要

중국에서 또래를 괴롭히다가 숨지자 암매장한 중학생들의 범행이 발각되면서 분노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중국인들은 중범죄를 저지른 청소년을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RFI, 베이징뉴스, 민생관찰(民生觀察) 등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중국 허베이성 한단시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땅속에 매장된 왕모(13)군의 시신이 발견됐다.

범인은 같은 반인 중학생 3명이었다. 이들은 평소 왕군을 괴롭혀왔다. 시신은 얼굴이 훼손돼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였다. 조사 결과 이들은 잔혹하게 같은 반 친구를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이들은 왕군을 죽이고 휴대전화를 이용해 돈까지 빼간 것으로 조사됐다. 왕군의 아버지는 “아이가 학교에 안 가고 싶어했다. ‘따돌리는 사람이 있냐’고 물었더니 아니라고 하더라”며 “개학하고 일주일도 안 돼서 이렇게 될 줄 몰랐다”고 울분을 토했다.

아버지는 왕군이 내성적이어서 말을 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고 했다. 왕군의 부모님은 일하러 도시로 나갔고, 왕군은 조부모 밑에서 자랐다. 빨래, 요리 등 집안일도 곧잘 해서 걱정을 끼친 적이 없었다. 왕군의 아버지는 “어머니에겐 차마 아이가 죽었다고 아직 말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중학생이 저지른 범죄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잔혹함에 충격을 받은 중국인들은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누리꾼들은 “청소년 범죄도 처벌해야 한다”, “이번에 가볍게 넘어가면 앞으로 더 많은 피해 사례가 나올 것”, “18세 미만이라도 살인자는 엄중하게 다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