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에 나올 법한 장면”… ‘몽규 OUT’ 깃발 뺏다 위험천만


지난 21일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전이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경기장 관계자와 관중이 ‘깃발’을 두고 다투는 과정에서 깃발 장대 끝이 주변 관중(빨간원)에게 향한 모습. 해당 남성이 자신에게 향한 장대 끝을 손으로 막으려 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21일 한국 축구대표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전이 열린 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서 한 축구 팬이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을 비판하는 내용의 깃발을 흔들다 강제로 빼앗기는 장면이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기다란 깃발을 빼앗는 과정에서 장대 끝이 주변 관중에게 향하는 등 위험천만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차전에서 1대 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는 관중 6만4912명이 들어와 열띤 응원을 벌였다.

22일 각종 소셜미디어와 온라인커뮤니티에는 경기 관중석에서 대표팀 응원단 붉은악마가 정몽규 회장을 비판하기 위해 들고 온 걸개 사진이 확산했다. 앞서 정 회장은 최근 아시안컵 성적 부진과 위르겐 클린스만 전 감독 경질, 대표팀 내분 사태를 거치면서 축구 팬들 사이에서 사퇴론이 제기되는 상황이었다.

지난 21일 2026 북중미월드컵 예선전이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경호업체 관계자가 관중이 흔드는 “몽규 나가” 깃발을 강제로 빼앗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하듯 관중석에서 협회가 고용한 경호업체 관계자가 붉은악마로부터 “몽규 나가”가 적힌 깃발을 강제로 낚아채 빼앗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SNS에 확산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확산한 영상을 보면 검은 옷을 입은 한 남성이 뛰어올라 관중이 흔든 깃발 장대를 낚아챘다. 이 과정에서 날카로운 장대 끝이 아래 관중석으로 향했고, 놀란 관중이 손으로 장대를 막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해당 영상이 확산하면서 일부 축구 팬들 사이에선 “힘으로 몰아 붙여서 강제로 빼앗았다” “여기가 북한인가” “드라마에나 나올법한 장면” 등의 반응이 나왔다. 한 축구 팬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장문의 비판문에서 “일부 네티즌들의 말처럼 안전상의 이유였을 수도 있으나, 그랬다면 점프까지 뛰며 강압적으로 빼앗진 않았을 거라 생각한다”며 “정 회장에게 하나 묻고 싶다.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질 자신도 없으면서 비판을 피하려는 태도는 도대체 무슨 심보인가”라고 비판했다.

협회는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상 해당 걸개는 반입 금지 대상이라는 입장이다. FIFA 규정에 따르면 정치적·공격적 목적의 문구를 담은 배너와 깃발, 의류, 전단 등은 경기장 내 반입이 불가능하다. 또 크기 2m×1.5m가 넘는 배너는 경기장 입장 전 검사를 거쳐야 소지할 수 있다고 한다. 손깃발도 크기 1m, 깃대는 직경이 1㎝ 이하의 유연하게 구부러지는 재질로 제작된 것만 흔들 수 있다.

대한축구협회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걸개가 21일 월드컵 경기장 관중석을 가득 채운 모습.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협회는 반입 불가 품목에 대해 강제로 회수하기 보다는 자제 요청을 해달라는 매뉴얼을 사전에 경호업체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경호업체가 깃발 사용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는 과정에서 실랑이가 벌어졌으며, 붉은악마 측이 이를 거부해 물리적 마찰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이번 사태는 붉은악마 의장과 경호업체 대표, 협회 안전담당관 등이 모여 논의 끝에 갈등은 일단락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