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지하철서 한국어로 길 물어도 된다… ‘번역기능’ 갖춘 특수유리 설치



지난달 29일 일본 도쿄 도에이 지하철 도쵸마에역에 실시간 번역 기능을 갖춘 투명 특수 디스플레이가 설치됐다. 사진은 역무원과 외국인 관광객이 특수 디스플레이를 사이에 두고 대화하는 모습./도쿄 교통국

일본 도쿄의 한 지하철역 창구에 한국어·영어를 포함한 12개 언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해주는 특수 디스플레이가 설치됐다. 일본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외국인 관광객들과 일본인 역무원들 간 언어 장벽을 없애기 위한 디지털 수단이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