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파 875원 합리적…딴 데는 어렵죠” 정쟁 된 尹발언의 전말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을 방문해 대파 등 채소 물가를 점검하며 염기동 농협유통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875원’ 가격표가 붙은 대파 한단이 정쟁을 불러왔다. 윤 대통령이 민생점검 차 마트를 방문해 대파에 붙은 가격표를 언급하면서 “합리적”이라고 한 게 발단이었다. 그 가격은 할인에 할인에 또 할인이 붙은 것이었기 때문이다. 야권에선 “물정을 모른다”는 비판과 조롱이 나왔다. 실제 당시 전체 상황과 발언은 어땠을까.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