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제위 “北, 사이버 탈취로 외화벌이…핵개발 등 자금 40% 충당”


북한이 2017~2023년까지 가상화폐 관련 업체들을 상대로 해킹 공격을 벌여 탈취한 금액이 약 30억 달러(약 4조 원)로 추산되며, 이를 통해 핵무기 등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의 40%를 충당했다고 유엔 전문가들이 평가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20일(현지 시간)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전문가 패널 보고서를 공개했다. 패널은 “북한이 악의적 사이버 활동으로 전체 외화 수입의 50%를 창출했다”고도 했다.

북한 해킹 조직들은 주로 방산 업체를 표적으로 해킹을 벌였다. 라자루스 등 북한 해킹조직들이 2021~2023년 네덜란드·스페인·폴란드의 항공우주 및 방위 사업체를 집중 해킹해 위성 부품 설계도 등 자료를 탈취한 사실도 이번에 드러났다.

패널은 또 북한이 전세계 40여 개국에 불법 파견한 노동자 10만여 명이 식당·재봉·건설·의료·정보기술(IT) 등 분야에 종사하며 외화벌이 중이라고 지적했다. 북한 IT 노동자의 경우 연간 2억 5000만~6억 달러를 벌어들인다고 했다. 북한 정찰총국에서 파견된 노동자들이 중국·러시아·라오스 등 5개국에서 북한 식당을 운영하는데, 이 식당이 주로 북한으로 보낼 자금을 세탁하는 기지로 활용된다고도 했다.

북한이 우크라이나와 전쟁을 치르는 러시아에 무기를 꾸준히 수출하는 정황도 보고서에 담겼다. 대표적으로 위성사진을 근거로 4척의 러시아 선박이 지난해 8~12월 북한 나진항에서 컨테이너를 실어 러시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까지 드나드는 정황이 실렸다. 지난해 9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방러 기간 중 러시아산 최고급 소총 등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선물 받았다고 패널은 지적했다.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