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새 먹고 이틀 굶는 ‘간헐적 단식’…“간암, 간염 등 예방 및 치료 효과”


닷새 먹고 이틀 굶는 간헐적 단식이 지방간염 등을 예방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조선디자인랩 이연주

일주일에 이틀은 굶고 닷새는 음식을 먹는 간헐적 단식이 간 염증과 간암 등 질병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치료 효과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암연구센터 연구팀은 동물 실험을 통해 간헐적 단식으로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염(MASH)’이나 간암 등을 예방 및 치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세계 비만 인구가 늘어난 영향으로 지방간 질환 환자도 증가하면서 최근 일부 국가들에서는 간부전과 간암 환자 등이 급증하고 있다. 연구 결과는 7일 국제 학술지 ‘셀 메타볼리즘’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전형적인 서양식 식단인 고당도 및 고지방 음식을 먹인 실험쥐를 두 그룹으로 나눈 뒤, 한 그룹에는 지속적으로 고지방 음식을 먹였다. 그러자 해당 그룹의 쥐들은 체중과 체지방이 증가하며 MASH 질환이 발생했다. 다른 그룹은 이틀간 아무것도 먹지 않고, 닷새만 원하는 만큼 음식을 먹는 간헐적 단식을 하도록 했다. 그 결과 간헐적 단식을 한 그룹은 고지방 음식을 먹었음에도 살이 찌지 않았고 간 질환 징후가 적었으며, 간 손상을 나타내는 수치도 낮았다. 연구팀은 간헐적 단식을 다양한 형태로 시험해 일주일 중 이틀을 굶는 게 하루를 굶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고, 24시간 단식이 12시간 단식보다 더 효과적이라는 것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간헐적 단식의 효과를 연구하기 위해 실험쥐의 간에서 단백질 구성과 유전자 활성 등을 비교했다. 이를 통해 간헐적 단식을 한 그룹의 쥐들은 지방산 분해와 혈당 조절에 영향을 주는 포도당신생합성이 늘어나고 지방 축적을 억제하는 효소들이 활성화됐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여기에 더해 고지방 음식을 지속적으로 먹어 MASH가 발병한 쥐들에게 간헐적 단식을 시행했다. 닷새 먹고 이틀 굶는 간헐적 단식 요법을 4개월 동안 시행하자 지방간과 간 염증이 줄어들고 간암 발병도 줄어드는 등 치료 효과가 나타났다. 연구팀은 “간헐적 단식이 MASH 및 간암 예방 뿐 아니라 염증 치료에도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