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세븐틴 에스쿱스, 군 면제…컴백은 해도 군대는 못 간다 (종합)


(엑스퓨츠뉴스 김예은 기자) 그룹 세븐틴 리더 에스쿱스가 병역 면제 판정을 받고 군백기 없이 활동할 수 있게 됐다. 

1일 엑스포츠뉴스 취재 결과, 에스쿱스는 지난해 8월 입은 무릎 부상으로 인해 최근 진행한 신체검사에서 군 면제 판정을 받았다. 

에스쿱스는 세븐틴 콘텐츠 촬영 중 왼쪽 무릎을 다친 바 있다. 당시 그는 좌측슬관절 전방십자인대 파열 진단을 받았고, 이후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신곡 ‘음악의 신’ 활동, 일본 투어 등에도 불참해 팬들에게 아쉬움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보도 이후 세븐틴 소속사인 하이브 레이블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에스쿱스가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전외측인대 재건술을 받았으며 현재까지 재활 치료를 이어오고 있다”면서 병역 신체 검사 결과 5급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병역 면제 판정 이후에도 치료를 받고 있지만, 세븐틴 활동에는 함께할 예정이다.

지난달 23일 소속사는 에스쿱스의 향후 활동에 대해 공지하며 “꾸준히 치료받고 충분히 휴식한 결과, 부상 부위가 다소 호전됐다”며 “최근 신체에 무리가 되지 않는 선에서 예정된 스케줄을 소화해도 괜찮다는 의료진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SEVENTEEN TOUR ‘FOLLOW’ AGAIN TO INCHEON 등 3월부터 예정된 세븐틴의 스케줄에 다시 참여한다”고 예고했다.


세븐틴은 이달 30일과 31일 양일간 인천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콘서트 ‘SEVENTEEN TOUR ‘FOLLOW’ AGAIN TO INCHEON’을 개최한다. 에스쿱스는 이 일정부터 소화할 전망. 더불어 세븐틴은 4월 컴백을 앞두고 있다. 전작 활동에 함께하지 못했던 에스쿱스는 이번 신곡 활동으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특히 세븐틴은 방탄소년단의 군 입대 이후 하이브의 매출을 책임지는 팀 중 하나다. 에스쿱스가 군 면제로 군백기 없이 활동할 수 있게 되면서, 향후 세븐틴의 활동에도 더욱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1995년생으로 한국 나이 30세인 에스쿱스는 올해 입영 대상자였다. 그는 지난 2015년 세븐틴 멤버로 데뷔해 얼굴을 알렸으며, 세븐틴은 지난해 신곡 ‘손오공’, ‘음악의 신’ 활동과 tvN 예능프로그램 ‘나나투어’ 세븐틴 편 출연 등으로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Source link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